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경제정책
전기차 충전 요금 유료화… 오는 4월 11일부터 kWh당 313.1원

   
▲ 내연기관차 연료비와 전기차 충전 요금 비교. <제공=환경부>

[아유경제=서승아 기자] 전기차 충전 요금 유료화가 초읽기에 들어갔다. 이에 따라 아직 제대로 활성화하지 못한 국내 전기차 시장에 어두운 그림자가 드리워질 전망이다.

환경부(장관 윤성규)는 오는 4월 11일부터 전기차 충전 요금을 유료화(kWh당 313.1원)하기로 했다고 29일 밝혔다.

이 같은 조치는 국가 재정 부담을 완화하고 민간 충전사업자 육성을 위해 2014년에 녹색성장위원회에서 심의ㆍ결정한 데 따른 것이다. 그간 정부를 중심으로 전기차 충전기를 설치하던 것을 민간 자본과 역량을 활용해 시장 중심으로 전환하려는 취지이기도 하다.

환경부는 충전에 따른 전기 요금, 유지ㆍ보수비용, 관리비 등을 고려해 지난해 10월 kWh279.7313.1431.4원 등 3가지 안을 내놓고 공청회를 개최했다. 공청회에서 제기된 전기차 이용자와 민간 충전사업자의 의견을 절충해 최종적으로 급속 충전기 사용 요금의 확정 절차를 거쳤다.

급속 충전기 사용료를 내연기관차 유류비와 비교할 경우, 휘발유 차량 대비 44%, 경유 차량 대비 62% 수준이다(휘발유 가격을 ℓ당 1512원, 연비를 12.75㎞로 했을 때). 완속 충전기와 급속 충전기를 함께 이용할 경우 전기차 사용료는 휘발유 차량의 33%, 경유 차량의 47% 수준이다.

하지만 아직 제대로 정착되지 못한 국내 전기차 시장에 ‘유료화’는 커다란 악재로 작용할 것이란 전망이 우세하다.

한 유관 업계 관계자는 “아직까지도 전기차를 선뜻 구매ㆍ이용하려는 소비자들이 많지 않은 상황에서 충전 요금의 유료화는 전기차 시장을 활성화하려는 세계적 추세에 배치되는 것으로서 이번 조치는 재정 부담 완화 효과보다는 시장 침체라는 부정적 효과를 더욱 강하게 이끌어 낼 것으로 예상된다”고 지적했다.

한편 환경부는 오는 4월 1일부터 실제 요금을 결제하는 것과 동일한 방식으로 결제 시스템을 운영하며 전기차 이용자들의 적응과 준비 기간을 고려해 실제 비용은 4월 11일부터 징수하기로 했다. 환경부가 운영하는 337기의 급속 충전기 위치는 전기차 충전소 홈페이지(www.ev.or.kr)에서 확인할 수 있다.

 

서승아 기자  nellstay87@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승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