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업체탐방 시공사 view
GS건설, 1분기 농사 잘 지었다!매출 2조6391억 원ㆍ영업이익 291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13.9%ㆍ45.5% 증가

[아유경제=노우창 기자] GS건설이 올해 1분기 매출 2조6391억 원, 영업이익 291억 원을 기록해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3.9%, 45.5% 증가하며 영업이익은 8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했다.

지난 27일 GS건설이 발표한 2016년 1분기 실적에 따르면, 전체 매출 중 해외 매출비중이 53.9%(1조4217억 원), 국내 매출이 46.1%을 차지했다.

특히 주택ㆍ건축 부문 매출은 9391억 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52.7% 증가해, 분양 물량 착공에 따른 주택ㆍ건축 부문의 선전이 매출 성장세에 영향을 끼친 것으로 분석된다.

신규 수주 또한 전년 동기 대비 2배 가까이 늘어난 3조9974억 원으로 집계됐다. 싱가포르 세계 최대 규모의 차량 기지인 T301프로젝트 1조7290억 원, LG디스플레이 공정 4720억 원 등 인프라ㆍ건축 부문이 신규 수주를 이끌었다.

킨텍스원시티 4100억 원, 은평스카이뷰자이 2150억 원 등 국내 주택 부문도 수주 실적에 도움이 됐다.

GS건설 측은 이번 1분기 실적에 대해 “매출과 수주, 이익 부문에서 고르게 성장하며 안정적인 성장세를 이어 갔다”며 “수익성에 기반한 선별 수주와 경쟁력 우위 사업에 대한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수익성과 안정성을 기반으로 한 지속 가능한 성장을 이뤄 가겠다”고 밝혔다.

 

노우창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노우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