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스포츠 포토뉴스
[올림픽] 남자 축구, 피지에 8-0 ‘대승’

   
▲ 남자 축구 올림픽 대표팀이 피지를 상대로 8-0 대승을 거뒀다. 류승우는 해트트릭을 기록하는 맹활약을 펼쳤다. <제공=대한축구협회>

[아유경제=조현우 기자] 대한민국 남자 축구가 올림픽 무대에서 신기록을 작성하며 기분 좋게 출발했다.

신태용 감독이 이끄는 남자 축구 올림픽 대표팀은 5일 오전 브라질 사우바도르에 위치한 폰테노바 아레나에서 열린 피지와의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 남자 축구 C조 1차전에서 8-0으로 크게 이겼다.

이에 따라 한국은 앞선 경기에서 2-2로 비긴 멕시코와 독일(승점 1)을 따돌리고 조 선두로 올라섰다. 한국은 역대 올림픽 한 경기 최다 골(1948 런던올림픽 對 멕시코 5-3 승) 및 최다 골 차(2골) 승리 기록을 세웠다.

조별 리그 첫 관문을 가뿐히 넘은 대표팀은 오는 8일 새벽 4시 같은 장소에서 독일과 조별 리그 2차전을 치른다.

 

조현우 기자  escudo83@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