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전망·재테크
현대硏 “주택 공급과잉… 부동산 경기 경착륙 우려”
▲ 최근 부동산시장 주요 이슈. <제공=현대경제연구원>

[아유경제=김학형 기자] 향후 부동산시장에 수요 대비 공급 과잉이 나타날 경우, 주택 경기가 경착륙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이달 6일 현대경제연구원은 ‘최근 부동산시장 주요 이슈와 시사점’이라는 보고서에서 이같이 예상했다. 이에 따르면 최근 3년간 사상 최대 규모의 건축허가 물량으로 인해 부동산시장은 수요대비 공급과잉 우려가 높은 상황이다.

전국의 아파트 입주 물량 역시 사상 최대인 44만1000가구로 예상돼 공급과잉 우려를 증폭시켰다. 실물경기나 가계신용이 위축돼 가계수요가 부족할 경우 주택 경기는 나빠질 가능성이 높다.

특히 지방을 중심으로 미분양 주택이 증가했다. 전국의 주택 미분양은 올해 5월 기준 6만 호로 과거와 비교해 크게 우려할 수준은 아니다. 그러나 수도권에 미분양 주택이 1만 호인 반면, 지방엔 5만호에 달해 지방을 중심으로 공급과잉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역별로는 경남, 충남, 경기, 경북, 강원 등에 미분양 물량이 집중됐다.

또한 정부의 대출 규제 정책도 시장의 변수가 될 전망이다. 정부의 부동산 대책 영향으로 전국의 주택매매가격 증가율은 지난 2월 전기 대비로 0.2%에서 5월 -0.03%, 6월 -0.02%로 하향 안정화했다는 평가가 나오고 있다. 주택담보대출 증가세 둔화도 부동산 대책의 효과로 꼽힌다.

반대로 수요 억제에 치우친 대책이 투자 선호지역에서 주택 공급 부족을 유발, 향후 집값 재상승을 부추길 수 있다. 주택담보대출은 감소했으나 금리가 높은 신용대출의 증가로 풍선효과가 나타나면서 가계부채 질도 악화된다는 문제도 대두하고 있다.

이외에도 금리 인상기에 접어든 점, 실물 경제의 침체 가능성 확대, 임계치에 근접한 가계부채 등이 부동산시장의 불확실성을 키우는 요인으로 지목됐다.

보고서에 따르면 2005년 10월∼2008년 9월, 2010년 7월∼2012년 6월 등 과거 2차례 기준금리 인상기 때 부동산 가격 상승세가 지속했다.

앞으로 주택 가격 상승세가 재현될지는 미지수로 봤다. 보고서는 “부동산 정책은 수요와 공급 균형에 바탕을 두고 추진해야 한다”며 “인구ㆍ가구 구조 변화와 실거주자의 선호를 고려해야 할 것”이라고 제언했다.

아울러 “부동산시장에 머무는 잉여자금을 생산적인 부문으로 유입할 수 있도록 크라우드 펀딩, 개인 간(P2P) 대출 등에 대한 접근성을 개선해야 한다”며 “건설사들은 리스크 관리 전략을 수립해야 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학형 기자  keithhh@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학형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