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전망·재테크
국토연구원 “올해 전국 집값 0.5% 하락 전망… 수도권은 0.1% 안팎 보합”
▲ 2019년 주택시장 전망. <제공=국토연구원>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올해 전국 집값이 소폭 하락할 것으로 전망됐다. 수도권은 보합세를 보이겠지만 지방은 하락할 것으로 예상됐다.

국토연구원은 이달 17일 발표한 ‘국토정책 브리프’에서 “올해 주택 매매가격은 전국적으로 0.5% 안팎으로 하락할 것으로 보인다”며 “수도권은 0.1% 안팎 보합하며 상승폭이 둔화하고, 지방은 1.1% 안팎 하락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연구원은 올해 세계경제의 불확실성 확대, 국내경제 성장률 둔화, 금리인상 가능성, 입주물량 증가, 9ㆍ13 부동산 대책에 따른 수요 억제, 3기 신도시 공급 등의 주택정책 여건을 고려해 하락요인이 우세하다고 진단했다.

다만 여전히 단기 유동자금이 풍부한 데다 재개발ㆍ재건축을 비롯해 도시재생 뉴딜사업, 수도권 광역급행철도(GTX) 등 사회간접자본(SOC) 투자, 남북관계 개선 기대 등으로 국지적인 주택가격 상승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전세가격 역시 준공물량 증가에 따라 전국적으로 1.1%가량 하락하고 수도권(-0.8%)보다는 지방(-1.3%)의 하락률이 더 클 것으로 예상했다. 준공물량 증가, 장기임대사업자 등록 활성화 등으로 전세가격 하락세는 지속되겠으나 매수 관망세 증가에 따른 매매수요의 전세전환 수요 증가 등으로 전세가격 하락폭은 다소 둔화될 것이란 게 연구원의 설명이다.

주택 매매거래는 2010년대 초반 수준인 78만 가구 내외로 감소할 것으로 전망했다. 8ㆍ2 대책, 9ㆍ13 대책 등에 따른 주택, 금융 규제와 세부담이 주택 수요를 위축시킬 것이란 분석이다.

주택 인허가 물량은 8ㆍ2 대책 등 정책요인과 최근 증가한 주택 준공물량 증가에 대한 과잉 공급 우려로 장기 평균 수준인 50만 가구 내외로 감소할 것으로 예상했다. 미분양 주택은 인허가 물량 감소로 7만 가구 수준으로 증가세가 크지 않으나 지역별로 편차가 커질 것으로 내다봤다.

국토연구원 관계자는 “강원, 전북, 전남, 경북, 경남 등 지방의 공급 과잉으로 인해 매매가격 하락이 본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며 “급격한 하락 방지를 위해 공공주도 매입임대주택 확대 등 대책을 검토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이어 “지역별 주택시장의 차별적 변화로 소득계층별, 지역별 가구의 보유자산가액 격차가 증가하고 소득 하위 40% 이하 가구의 주거비 부담이 늘어나는 등 양극화가 확대되고 있어 무주택ㆍ실수요자의 내집 마련 기회를 확대하고 종부세, 양도소득세 강화 등 양극화를 줄이기 위한 지속적 정책 추진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김필중 기자  kpj11@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