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문화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 ‘한국경쟁’ 부문 10편 선정

[아유경제=조은비 기자] 제20회 전주국제영화제가 ‘한국경쟁’ 부문 진출작을 공개해 관객들의 눈길이 쏠렸다.

19일 전주국제영화제 조직위원회에 따르면 오는 5월 2일부터 11일까지 개최되는 영화제의 ‘한국경쟁’ 부문 본선 진출작 10편이 선정됐다.

진출 자격은 지난해 1월 이후 제작돼야 하며 국내에서 상영된 적이 없는 작품이어야 한다. 올해 한국경쟁 부문에는 총 104편이 출품됐으며 이 중 극영화 8편과 다큐멘터리 2편 총 10편이 최종으로 선정됐다.

구체적인 선정작으로 극영화 ‘굿바이 썸머(감독 박주영)’, ‘뎀프시롤(가제)(감독 정혁기)’, ‘리메인(감독 김민경)’, ‘애틀란틱 시티(감독 라주형)’, ‘욕창(감독 심혜정)’, ‘이장(감독 정승오)’, ‘파도를 걷는 소년(감독 최창환)’, ‘흩어진 밤(감독 김솔, 이지형)‘과 다큐멘터리 ‘다행(多行)이네요(감독 김송미)’, ‘이타미 준의 바다(감독 정다운)’ 등이 뽑혔다.

김영진 수석 프로그래머는 “한국사회의 출구 없는 현실에 대한 젊은이들의 분노와 좌절을 다룬 내용이 최근 한국 독립영화의 경향”이라며 “선정작은 반복되는 경향 속에서도 새로운 기류와 에너지를 뿜어내는 완성도 높은 작품들”이라고 전했다.

본선 진출작 10편은 제20회 영화제의 대상과 CGV 아트하우스 배급지원상ㆍ창작지원상, 배우상을 두고 경합을 벌이게 된다.

조은비 기자  qlvkbam@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은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