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인천시, 미추홀구 악취관리 위해 집중모니터링 ‘진행’

[아유경제=최다은 기자] 인천광역시(시장 박남춘)는 지난해부터 미추홀구 도화지구 e편한세상에서 지속적으로 발생한 악취 민원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악취 집중모니터링을 진행한다고 24일 밝혔다.

인천기계산업단지 인근에 조성된 도화지구의 입주가 시작되면서 미추홀구에 발생한 악취민원은 2018년 904건, 2019년 5월 현재 303건으로 여전히 계속되고 있어 민원해결이 시급했다.

이에 인천시 보건환경연구원(생활환경과)은 실시간 악취분석차량을 이용해 도화지구 e편한세상 및 주변사업장 악취발생시설을 대상으로 지정악취물질 20종을 월 15일 이상 분석, 악취모니터링을 진행할 계획이다. 또 주변사업장의 악취발생시설 연속모니터링 등 시간별 악취물질 분포특성을 데이터베이스화해 악취 원인물질을 밝힐 예정이라고 덧붙였다.

인천시 관계자는 “도화지구 악취유발 사업장 중 하나로 추정되는 A공업이 이전하기로 합의했지만 쾌적한 주거환경이 조성될 때까지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최다은 기자  realdaeun@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다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