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분양
[아유경제_부동산] 중견주택업체, 내달 5744가구 분양… 전년比 58%↓

[아유경제=박휴선 기자] 중견주택업체들이 오는 12월 총 5744가구 분양에 나선다. 이는 전년 대비 58% 감소한 수준이다.

대한주택건설협회(회장 심광일)는 오는 12월 중견주택업체에서 총 5744가구를 분양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수도권은 3697건으로 전년 대비 12% 감소, 수도권 외 기타지역은 2047가구로 전년 대비 78% 감소했다.

지역별로 보면 경기도가 2226가구로 가장 많다. 이어 인천 1427가구, 부산 963가구, 전북 508가구, 경남 341가구, 대구 235가구 순이다. 서울은 44가구로 가장 적은 세대수를 분양한다.

경기도에서는 총 4개 아파트를 분양한다. 유승종합건설이 경기 시흥시 ‘시흥장현유승한내들퍼스트파크’에서 676가구, 중흥건설이 하남시 ‘위례신도시중흥S클래스’에서 475가구, GS건설 제이케이엠이 수원시 영통구 망포동에서 653가구, 우미토건이 하남시 학암동 위례신도시에서 422가구를 분양한다.

인천에는 신안건설이 인천 서구 당하동 ‘신안인스빌어반퍼스트’ 1073가구, 태영건설이 서구 청라동 ‘청라라피아노’ 354가구를 분양한다. 부산에는 세정건설과 GS건설이 수영구 남천동에 913가구, 동강종합건설이 기장군 ‘동부산어반리움’에서 50가구를 분양한다. 전북에는 해오름종합건설이 전북 익산시 영등동에서 271가구, 제일건설이 부안군 ‘부안오투그란데2차하이스트’에서 237가구를 분양한다.

한편, 경남에서는 협성건설이 경남 양산시 덕계동에 341가구를 분양한다. 대구에는 신세계건설 케이비부동산신탁이 대구 달서구 ‘빌리브클라쎄’ 235가구를 분양한다. 서울에는 서안종합건설 거장건설이 서울 은평구 ‘거장메카’ 44가구를 분양한다.

업계 전문가는 “지난 10월부터 시행한 민간택지 분양가상한제 영향으로 주택업체들이 내년 4월로 정해진 규제 적용 유예기간까지 재건축ㆍ재개발 등 도시정비사업의 밀어내기 물량이 더욱 늘어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휴선 기자  au.hspark92@gmail.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