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건강
[아유경제_건강] 고교생 목숨 순식간에 앗아간 건 ‘사이토카인 폭풍’?코로나19가 면역 과잉반응 유발할 수도, 사이토카인 폭풍은 젊은 층에 더 위험에

[아유경제=권혜진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사망한 것으로 추정되는 17세 고교생의 사망 원인으로 ‘사이토카인 폭풍(Cytokine Storm)’이 지목되고 있다.

보건당국 등에 따르면 지난 18일 오전 11시 15분께 대구광역시 영남대병원에서 17세 고교 남학생 A군이 사망했다. 폐렴 증세로 입원한 A군의 직접적 사인은 다발성 장기부전이며 기저질환은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

A군은 영남대병원으로 이송 후 4번의 유전자 검사를 받았으며, 1차례 양성 소견이 나온 것을 제외하면 모두 음성으로 나타났다. 현재 보건당국은 판단을 보류한 채 검체 검사를 통해 확진 여부가 나오면 발표하겠다는 입장이다.

만약 A군이 코로나19로 인해 사망한 것이 맞는다면 큰 파문이 일어날 전망이다. 10대로서는 우리나라 최초의 사례이며, 전 세계적으로 매우 드문 경우가 된다. 또한 코로나19가 건강한 사람에게도 위험할 수 있음을 시사한다. 그동안 코로나19는 기저질환자나 고령층에게 위험하며, 청소년의 경우 걸려도 가벼운 감기처럼 경증으로 지나가는 것으로 알려져 있었다.

현재 A군의 가장 유력한 사망 원인으로는 ‘사이토카인 폭풍’이 꼽히고 있다. 사이토카인은 면역세포로부터 분비되는 단백질 면역조절제로, 사이토카인 폭풍은 이 물질이 몸속에서 과도하게 생성돼 정상세포까지 공격하며 염증을 유발하는 현상을 말한다. 과잉 면역 반응의 일종이기 때문에 오히려 면역력이 높은 젊은 층에서 발생할 확률이 더 높다.

지난 2월 중국 의료진은 코로나19 초기 확진자를 조사한 논문을 통해 사이토카인 폭풍이 코로나19 사망자의 주요 사인이라는 의견을 제기한 바 있다.

한 감염내과 전문의는 사이토카인폭풍에 대해 “사이토카인이 바이러스를 선택해 죽여야 하는데 ‘양날의 검’처럼 환자의 폐나 신체조직에 염증을 일으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혜진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