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국회·정당
[아유경제_정치] 171표 차 낙선 민주 남영희, 재검표 포기통합당 출신 윤상현 무소속 후보에 낙선 후 재검표 신청 의사 밝혔지만 이달 21일 포기 선언
▲ 4ㆍ15 총선에서 인천 동구미추홀울에 출마해 낙선한 남영희 더불어민주당 후보. <출처=남영희 후보 페이스북>

[아유경제=권혜진 기자] 4ㆍ15 총선에서 최소 표차인 171표 차로 낙선해 재검표를 요청했던 남영희 더불어민주당 후보(인천 동구미추홀을)가 재검표 포기를 선언했다.

남 후보는 지난 21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재검표를 당당히 포기하겠다’는 제목의 글을 올렸다. 남 후보는 글을 통해 “오늘 심사숙고한 끝에 재검표를 포기하기로 했습니다. 끝까지 저에게 희망을 걸어주신 분들께 상의없이 이런 결정을 하게 되어 너무 죄송합니다”라고 말했다.

이번 총선에서 인천 동구미추홀을에 출마한 남 후보는 인천시장 출신 안상수 통합당 후보를 꺾는 데는 성공했지만, 통합당 탈당 이후 무소속으로 출마한 윤상현 의원에게 171표 차로 1위를 내주며 낙선했다.

이어 그는 “‘후보의 눈에는 모든 것이 불공정하게 보인다’는 말이 있습니다. 저도 그 후보의 눈에서 벗어나지 못한 것 같습니다. 더 객관적으로 살펴보니 저의 생각이 짧았습니다”라고 적었다.

남 후보에 따르면 지난 20년 간 100표 이상의 재검표가 뒤집어진 경우는 없다. 남 후보는 “잠시는 ‘뒤집을 수 있다’는 생각도 했습니다만 그건 후보의 삐뚤어진 눈 때문이었습니다”라며 “제 눈과 머리를 다시 제자리로 돌리고 보니 저의 판단은 착오였습니다”라고 설명했다.

또 남 후보는 “제가 재검표를 생각했던 것은 저의 당선이 중요해서가 아니라 국정농단 세력의 핵심에 또다시 국회의원 배지를 안겨준다는 사실을 인정하기 싫었다”며 “선거 결과에 승복하지만 인정하진 않는다. 배지를 뺏어오는 날을 제가 비로소 제1의 과제를 완수하는 날로 삼겠다”고 했다.

남 후보의 재검표 표기에 여야는 다른 반응을 보였다. 경남 양산을 당선자인 김두관 민주당 의원은 페이스북을 통해 “남영희 후보의 대승적 결단에 박수를 보낸다”며 “이래서 민주당은 든든하고 희망이 있다. 당당하고 대견한 결정에 박수를 보낸다”고 밝혔다.

반면 서울 송파병에서 낙선한 김근식 통합당 후보는 “낙선자에게 필요한 것은 깨끗한 승복과 자기반성”이라며 “승복하면 인정하는 것이지, 승복하는데 인정못한다는 건 자기모순”이라고 비판했다.

권혜진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혜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