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신용카드 결제 안 되는 사이트 주의하세요”… 코로나19 發 사기 ‘기승’

[아유경제=박휴선 기자] 가짜 마스크 판매 사이트를 만들어 주문자들에게 돈만 가로챈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지난 15일 대전지방경찰청 사이버수사대는 사기 등 혐의로 A씨(26)를 비롯한 7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밝혔다. 이들 가운데 3명은 미성년자다. 

A씨 일당은 올해 3월 1일부터 5일간 유명 마스크 업체 홈페이지와 비슷한 사이트를 만들어 83명으로부터 437만 원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해당 사이트는 실제 마스크를 판매하는 회사의 홈페이지 이미지를 그대로 베껴 사용하면서 사업자등록번호까지 도용했다. 

이들은 온라인 커뮤니티에 “마스크 저렴하게 풀렸습니다”라는 게시물을 올렸으며, 가짜 사이트 링크를 첨부해 접속을 유도한 것으로 확인됐다. 이를 본 피해자들은 사이트에 접속한 뒤 마스크를 주문하고 수량에 맞게 송금을 했지만 물건은 하나도 받지 못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 관계자는 “지난 3월 초 인터넷에서 마스크 관련 범죄를 모니터링하는 과정에서 가짜 판매 사이트를 발견해 즉시 차단하고 수사에 착수해 다행히 더 큰 피해는 막을 수 있었다”라며 “신용카드 결제가 되지 않는 등 의심스러운 사이트가 있다면 물품 구매에 각별히 주의해달라”고 당부했다.

박휴선 기자  au.hspark92@gmail.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