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식후 30분 → ‘식사 직후’ 약 복용 권장… 위장 장애 유발 약은 ‘제외’

[아유경제=박휴선 기자] 약 복용 기준이 식후 30분에서 ‘식사 직후’로 변경되는 추세다. 특별히 위장 장애를 유발하지 않는 약에 한해서다.  

오늘(30일) 의료계에 따르면 2017년 9월 이후 서울대병원이 식후 30분이었던 기존 복약 기준을 ‘식사 직후’로 변경하면서 다른 병원들도 해당 기준들을 도입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연수 서울대병원 신장 내과 교수는 “해외에서도 식후 30분 복약 기준을 적용하지 않고 있는 점을 고려했을 때 식사 직후로 변경해도 환자에게 무리가 될 사안은 없을 것으로 판단했다”라며 “오히려 약 먹는 사실을 잊지 않고 제때 챙길 수 있으므로 복약 지도에 큰 도움이 될 것으로 예상한다”라고 말했다.

당초 약 복용 기준이 식후 30분으로 정착된 것에는 특별한 이유는 없다. 위장 장애를 유발하는 해열 진통소염제 ‘이부프로펜’ 등 일부 약의 경우 복용 전에 무언가를 먹는 것이 권장됐기 때문이거나, 식후 30분께 복용하면 효과가 극대화되는 약이 있기 때문에 거의 대부분의 약을 식후 30분으로 안내하는 경우가 많았다고 의료계는 추측했다.

의료계 관계자는 “무엇보다 중요한 것은 약 복용이 규칙적으로 이뤄지는 것”이라며 “약을 통한 치료 효과를 위해서는 혈중 약물 농도를 일정 수준으로 유지해야 하는데 이를 위해서는 규칙적인 약 복용이 중요하다”라고 강조했다.

이어서 그는 “특별히 식사 이후 복용이 권장되는 약이 아니라면, 식사와 관계없이 시간에 맞춰 먹으면 된다”라며 “가령 하루에 3번 먹는 약은 8시간에 한 번씩, 하루 2번 먹는 약이면 12시간에 한 번씩 먹으면 된다”라고 덧붙였다.

박휴선 기자  au.hspark92@gmail.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