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정책·제도
[아유경제_부동산] 정부 “언론이 ‘온갖 것’ 카운트… 6ㆍ17 대책은 4번째였다”
▲ 정부가 자신들이 발표한 부동산 정책에 대해 ‘온갖 것’이라고 지칭했다. <사진=아유경제 DB>

[아유경제=박휴선 기자] 정부가 자신들이 발표한 부동산 정책에 대해 ‘온갖 것’이라고 표현했다. 

지난달(6월) 30일 김현미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 장관은 이날 국회 예산결산특별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여태까지 부동산 대책은 총 4번 냈다”라며 “언론이 온갖 것들을 다 붙여서 22번째라고 한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자 이용호 무소속 의원은 “매번 발표하는 것이 다 부동산 정책 아닌가”라고 반문했고, 이에 대해 김 장관은 “언론이 주거 대책도 부동산 대책에 다 포함시켜 그런 것”이라며 “숫자 논쟁은 하고 싶지 않다”라고 다소 짜증 섞인 말투로 답했다.

현 정부의 부동산 정책이 집값 잡기에 실패한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는 “지금까지 정책은 다 종합적으로 작동하고 있다고 본다”라고 답했으며, 부동산 대책이 계속 실패하니 또다시 새로운 대책을 내놓은 것 아니냐는 이 의원의 지적에 대해 김 장관은 “모든 정책이 종합 작동하는 결과를 추후에 봐야 할 것”이라고 말을 돌렸다.

이 의원은 “지금 김 장관이 말하는 것을 보면 집 없는 서민들의 마음에는 김 장관의 답변이 제대로 전달되지 않는다”라며 “대통령도 집값 원상 회복을 하겠다고 했지만 지금 집값과 전셋값은 천정부지로 올라가며 집 없는 실수요자인 서민이 오히려 고통받고 있는 상황”이라며 현실 세계의 이야기를 일부 전달했다. 

박휴선 기자  au.hspark92@gmail.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