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9개월 만에 끝난 34년 ‘살인의 추억’… 공소시효 만료로 처벌은 ‘불가’

[아유경제=박휴선 기자] 국내 최장기 미제 사건이었던 ‘이춘재 연쇄살인사건’ 수사가 약 9개월 만에 완료됐다.

2일 경기남부지방경찰청 수사본부는 브리핑을 통해 이춘재 사건에 대한 종합수사 결과를 발표했다. 경찰은 이날 브리핑에서 이춘재(57)가 총 14명의 여성을 살해하고, 다른 9명의 여성을 상대로 성폭행과 강도질을 했다고 밝혔다.

이춘재는 1986년 9월부터 1991년 4월까지 경기 화성시 등에서 10대부터 70대 여성을 상대로 자신의 욕구를 해소하기 위해 10건의 살인 사건을 저질렀다. 경찰은 이춘재의 범행 동기에 대해 “욕구 해소와 내재된 욕구불만을 표출하기 위해 가학적 형태의 범행을 한 것으로 판단된다”라고 했다.

사실 이춘재는 1987년 7월, 1988년 11월, 1990년 1월에 각각 3번이나 용의자로 지목됐었다. 하지만 경찰은 당시 혈액형이나 족적 등에 대한 오판 등으로 이춘재를 용의선상에서 배제했다. 

이번에 경찰이 이춘재를 범인으로 특정하게 된 것도 이춘재가 지난해 다른 살인사건으로 무기징역을 선고받고 부산교도소에 복역 중이어서 가능했던 것이다. 

경찰은 “당시 이춘재를 수사 대상자로 선정해 수사한 것이 맞지만, 혐의를 입증할 증거를 제대로 발견하지 못해 조기에 검거하지 못하고, 많은 희생자가 나오게 된 것에 대해 깊이 반성하고 사죄드린다”라고 말했다. 

다만 “안타깝게도 이춘재가 저지른 연쇄살인 사건에 대한 처벌은 공소시효 만료로 처벌은 불가능하다”라며 “하지만 지난 30여 년간 미궁에 빠졌던 사건의 진실을 밝힐 수 있었다는 점에 수사의 의의가 있다”라고 전했다.

박휴선 기자  au.hspark92@gmail.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