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아유경제_부동산] ‘다주택자’ 고위 공직자에… “솔선수범” 목소리 커져
▲ 최근 다주택자인 고위 공직자들에 대해 솔선수범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사진=아유경제 DB>

[아유경제=박휴선 기자] 다주택자인 고위 공직자에 대해 솔선수범을 요구하는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지난 6일 참여연대는 국회 기획재정위원회와 국토교통위원회 소속 국회의원 중 30%인 17명이 다주택자로 파악됐다고 전했다.

참여연대 측은 “해당 의원들이 부동산 관련 입법을 담당해 이해관계가 충돌하는 만큼, 보유한 주택을 매각하거나 다른 상임위원회로 자리를 옮겨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다음 날(7일) 경제정의실천연합(이하 경실련)은 서울 여의도 더불어민주당 중앙당사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집권 여당인 더불어민주당 소속 국회의원 180명 중 42명이 다주택자라고 전했다. 해당 조사 결과를 발표하며 경실련 관계자는 “더불어민주당 당대표와 원내대표는 보여주기식 주택 처분 권고에 대해 사과하라”고 했다.

이날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기획재정부나 국토교통부의 다주택 소유자가 부동산 정책을 하는 것은 굉장히 문제가 있다”라며 “스스로 직무 기피 신청을 하거나 직무에서 배제해야 한다”라고 주장했다. 김 의원은 “사람이기 때문에 그렇다”라며 “직무를 기피하거나 집을 팔거나 직무에서 배제해야 괜찮은 정책을 낼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어서 그는 “사유 재산은 존중돼야 하지만 명예도 얻고 재력도 갖는 것은 동시에 하기 어려운 것이며, 바람직하지도 않다”라며 “고위 공직자들이 먼저 강력한 의지를 가지고 솔선수범해야 한다”라고 전했다.

박휴선 기자  au.hspark92@gmail.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