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건강
[아유경제_건강] “인터페론 차단, 코로나19 중증 환자에 新 치료방법 될 수도”

[아유경제=박휴선 기자] 기존 항암물질로 알려졌던 ‘인터페론(IFN-1)’ 투여를 차단하는 것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중증 환자에 대한 새로운 치료 방법이 될 수 있다는 국내 연구결과가 나왔다. 

지난 13일 한국과학기술원(KAIST) 등 국내 공동연구팀은 “최근 코로나19 경ㆍ중증 환자와 독감(인플루엔자) 중증 환자의 혈액을 최신 유전자 연구 기법으로 분석한 결과 인터페론이 오히려 코로나19 중증 환자에게는 과잉 염증반응을 촉발할 수 있다는 사실을 발견했다”라고 밝혔다.

일반적으로 ‘인터페론’은 바이러스, 세균 등에 감염되거나 암세포가 발생하면 이를 막는 항바이러스성 단백질인 ‘착한 사이토카인’으로 알려져 있는데, 코로나19 중증 환자에 대해서는 유독 병세 악화를 초래하는 반응을 보인 것이다.

인터페론에 의한 과잉 염증반응이 중증 환자에게서만 강하게 나타난다는 사실도 특징적이다. 의료계에서는 인터페론이 투여 시기에 따라 코로나19 환자에게 독이 될 수도 있고, 약이 될 수도 있다는 해석도 나온다.

신의철 KAIST 교수는 “코로나19에 감염된 지 며칠 안 됐을 때 인터페론을 투여하면 회복할 가능성이 높다”라며 “다만, 이미 중증으로 갔을 경우 인터페론 투여를 막아야 된다. 인터페론 투여를 차단하는 것이 코로나19 중증 환자에 대한 새로운 치료 방법이 될 수도 있다”라고 전했다.

한편, KAIST, 서울아산병원, 연세대세브란스병원, 충북대병원 공동연구팀이 삼성 미래기술 육성재단과 서경배 과학재단의 지원을 받아 수행한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 학술지인 ‘사이언스 면역학(Science Immunology)’에 지난 10일 게재됐다.

박휴선 기자  au.hspark92@gmail.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