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경제뉴스
[아유경제_경제] 현대차, 2025년까지 전기차 시장점유율 10% 이상 달성 ‘목표’

[아유경제=박휴선 기자] 정의선 현대자동차 수석 부회장이 전기차 업계의 글로벌 리더가 되겠다고 밝혔다.

정 부회장은 지난 14일 청와대가 개최한 ‘한국판 뉴딜’ 국민보고대회에 화상회의 형식으로 참여해 “2025년까지 전기차 100만 대를 판매해 시장점유율 10% 이상을 달성하겠다”라며 “미래 친환경차 분야는 현대차 그룹의 생존과도 관련이 있다. 회사와 국가를 위해 반드시 잘 해내겠다”라고 전했다.

현대차 그룹은 2025년까지 현대, 기아, 제네시스 브랜드로 총 23종의 전기차를 내놓을 계획이다. 차세대 전기차는 세계에서 가장 짧은 시간인 20분 내 충전이 가능하고 한 번 충전으로 450㎞를 달릴 것이라고 정 부회장은 소개했다. 

정 부회장은 또한 “최근 삼성, SK, LG를 차례로 방문해 배터리 신기술을 협의했다”라며 “세계 최고 수준의 배터리 3사가 한국 기업이라는 것을 자랑스럽게 생각하며 서로 잘 협력해 세계와의 경쟁에서 앞서나가겠다”라고도 말했다.

도심항공모빌리티(UAM)에 대해선 “전기차 배터리와 연료전지 시스템 기술을 활용한 공중 이동 수단으로, 2028년에 상용화해 하늘 위에 펼쳐지는 이동 혁명을 이끌어가겠다”라고 설명했다.

아울러 정 부회장은 “그린뉴딜은 미래를 위한 중요한 사업이라고 생각한다”라며 “현대차 그룹은 ‘제로 탄소’ 시대를 위해 전기차와 수소전기차 부문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친환경 기술 기업이 되겠다”라고 강조했다.

박휴선 기자  au.hspark92@gmail.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휴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