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아유경제_국제] 바이든, 화이자 백신 공개 접종… “어떤 것도 걱정할 게 없다”백신 관련 불신 해소하기 위해 ‘접종 생중계’… 의료진에 사의 표해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당선인이 지난 21일(현지시간) 화이자-바이오엔테크가 공동 개발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백신을 공개 접종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날 오후 델라웨어주 뉴어크의 크리스티아나 케어에서 배우자인 질 바이든 여사와 함께 코로나19 백신을 맞았다. 해당 장면은 방송과 인터넷을 통해 생중계됐다.

캐주얼 차림에 마스크를 쓴 바이든 당선인은 질 바이든이 바로 옆에서 지켜보는 가운데 이 병원 임상 간호사이자 병원 직원 건강서비스 책임자인 테이브 마사로부터 왼쪽 팔뚝에 주사를 맞았다.

그는 주사를 맞은 뒤 접종과 관련해 “어떤 것도 걱정할 게 없다”며 마스크를 쓰고 전문가의 말을 들어야 한다고 언급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의료진을 향해서도 “(우리는) 엄청나게 많은 빚을 지고 있다”며 “과학자들과 이것을 만든 사람들, 의료진, 임상시험을 한 사람들은 정말 놀랍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러분 모두가 얼마나 바쁘고 믿을 수 없는 일을 하는지 보기 위해 병원 전체를 안내받았으면 좋겠다”며 “우리는 당신들에게 정말 큰 빚을 지고 있다”고 거듭 사의를 표했다.

앞서 지난 18일 인수위원회는 바이든 당선인이 코로나19 백신에 대한 국민 불신을 해소하기 위해 이날 공개적으로 백신을 접종한다고 밝힌 바 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