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청와대
[아유경제_정치] 문 대통령 ‘입양 아동 교체’ 발언 논란… 사과 요구 국민청원도 등장“입양은 쇼핑 아냐” 대통령 사과 요청… 청와대 “입양제도 보완하자는 취지” 해명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신년 기자회견에서 입양 아동 학대 방지대책으로 ‘아동 교체’를 언급해 논란이 커지면서 이 발언에 사과를 요구하는 국민청원이 등장했다.

기자회견 직후인 지난 18일 청와대 국민청원게시판에는 ‘입양을 기다리는 아이들과 양부모님께 사과해야 한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문 대통령의 신년 기자회견을 보고 경악을 금치 못했다”며 “이번 일은 그 사람들이 양부모라기보다는 살인자라는 것에 포커스가 맞춰져야 한다”고 지적했다.

청원인은 이어 “입양이라는 것은 아이를 골라 쇼핑을 하는 것이 아니다. 아이를 사고 맘에 들지 않으면 반품하고 환불하는 것이 아니다”라며 “저 부분만큼은 실언이었음을 인정하시고 아이들과 양부모님들께 사과해주시길 바란다”고 요청했다.

앞서 문 대통령은 신년 기자회견에서 서울 양천구 아동 학대 사망 사건에 대한 질문을 받고 개선방안을 설명하던 중 “입양 부모의 경우에도 마음이 변할 수 있기 때문에 일정 기간 안에는 입양을 다시 취소한다든지, 또는 여전히 입양하고자 하는 마음은 강하지만 아이하고 맞지 않는다고 할 경우에 입양 아동을 바꾼다든지 여러 가지 방식으로 입양 자체는 위축시키지 않고 활성화해 나가면서 입양 아동을 보호할 수 있는 대책도 필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해당 발언이 나온 직후 자칫 아동을 돌려보내는 ‘파양’이 문제의 해결책인 것처럼 비칠 수 있다는 비판이 나왔다.

논란이 계속되자 청와대는 진화에 나섰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대통령의 말씀 취지는 입양 활성화를 위해 입양제도를 보완하자는 것”이라며 “입양 확정 전 양부모 동의 하에 관례적으로 활용하는 ‘사전위탁보호’ 제도 등을 보완하자는 취지”라고 해명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