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청와대
[아유경제_정치] 문 대통령, 바이든과 첫 정상통화… “한미동맹 업그레이드 약속”“미국의 귀환 환영, 셰계적 현안 대응에 함께할 것”… 바이든 취임 후 14일 만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문재인 대통령이 4일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첫 정상통화를 하고 “공동의 가치에 기반한 한미동맹을 한 차원 업그레이드하기로 약속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8시 청와대 관저 접견실에서 바이든 대통령과 전화통화를 한 뒤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같이 적었다.

문 대통령은 “방금 바이든 대통령과 정상통화를 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기후변화, 경제 양극화 등 중첩된 전 세계적 위기 속에 ‘미국의 귀환’을 환영했다”고 밝혔다.

이어 “나와 바이든 대통령은 공동의 가치에 기반한 한미동맹을 한 차원 업그레이드하기로 약속했고, 한반도 평화는 물론 세계적 현안 대응에도 늘 함께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끝으로 “같이 갑시다(We go together)!”라고 덧붙여 한미공조에 대한 의지를 나타냈다.

이번 정상통화는 바이든 대통령이 지난 1월 21일(현지시간 20일) 취임한 이후 14일 만이다. 앞서 문 대통령은 바이든 대통령이 당선인 신분이던 지난해 11월 12일 한 차례 통화한 바 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