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보도자료
[아유경제_사회] 8살 여아 멍든 채 사망… ‘학대치사’ 혐의 20대 부모 긴급 체포경찰, 여아 몸 여러 곳에서 멍 자국 발견… 국과수에 부검 의뢰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인천광역시에서 8살 딸을 학대해 숨지게 한 혐의로 20대 부모가 경찰에 긴급 체포됐다.

인천경찰청 여성청소년수사대는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치사 혐의로 A씨(27)와 A씨의 아내(28)를 긴급 체포해 조사하고 있다고 3일 밝혔다.

A씨 부부는 인천 중구 운남동 자신의 집에서 딸 B양(8)을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A씨 부부는 지난 2일 오후 8시 57분께 자택에서 “딸이 숨을 쉬지 않는다”며 119에 신고했다. 이들은 신고를 받고 출동한 구조대원에게 “새벽 2시께 아이가 넘어졌는데 저녁에 보니 심정지 상태였다”며 “언제부터 숨을 쉬지 않았는지 모르겠다”고 말한 것으로 전해졌다.

소방당국이 현장에 도착했을 당시 B양은 이미 호흡을 하지 않는 상태였고 심폐소생술을 받으며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끝내 숨졌다.

경찰은 소방당국의 공동 대응 요청을 받고 현장에 도착한 뒤 B양의 몸 여러 곳에서 멍 자국을 발견하고 A씨 부부를 긴급체포했다.

경찰은 B양의 정확한 사망 원인을 밝히기 위해 국립과학수사연구원에 부검을 의뢰하는 한편 A씨 부부를 상대로 정확한 사건 경위를 조사 중이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