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행정·지자체
[아유경제_전국] 산림청, ‘숲해설 자원봉사형 일자리 사업’ 추진운영 기관 8개 선정 완료… 생활권 도시숲 등 ‘숲해설 서비스’ 제공
▲ 숲해설 자원봉사 활동. <제공=산림청>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산림청은 ‘숲해설 자원봉사형 일자리 사업’ 추진을 위한 8개 운영 기관을 선정하고 이달부터 오는 11월까지 전국 주요 생활권 도시숲ㆍ공원 및 사회복지시설 등에서 ‘숲해설 서비스’를 제공한다고 4일 밝혔다.

산림청은 숲해설가 활동영역 확대 및 자원봉사형 일자리 창출에 기여하고 장년층의 사회공익 활동을 통해 삶의 보람과 자긍심을 고취하고자 2015년부터 추진하고 있으며, 지난해에는 자원봉사자 248명이 참여해 5만6000여 명에게 숲해설 서비스를 제공했다.

사업을 운영하는 기관은 ▲한국숲해설가협회 ▲숲생태지도자협회 ▲강원산림교육전문가협회 ▲대전ㆍ충남숲해설가협회 ▲대전ㆍ충남생태연구소 ▲경상북도숲해설가협회 ▲경북자연사랑연합 ▲부산ㆍ경남숲해설가협회 등이다.

올해는 300여 명을 모집할 계획으로 숲해설가 자격증을 소지하고 있는 사람이면 누구나 참여할 수 있다. 자원봉사 모집과 배치, 숲해설 프로그램 운영 등 관련 정보는 8개 사업 운영기관 누리집과 ‘1365 자원봉사’ 포털 등을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이현주 산림청 산림교육치유과장은 “숲해설가 자원봉사 사업을 통해 중장년층의 은퇴ㆍ사회공헌형 활동공간 제공 및 숲해설가들의 삶의 보람과 자긍심을 고취할 것으로 생각된다”며 “숲해설가들의 자발적인 활동을 통해 국민이 양질의 산림교육서비스를 받을 수 있도록 제도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필중 기자  kpj11@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