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행정·지자체
[아유경제_전국] 경기도, ‘집중호우 산사태 피해지역’ 215개소 복구 박차12개 시ㆍ군 215개소 점검… 우기 전 복구 완료 추진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경기도가 ‘산림피해 복구사업 추진실태 점검’을 완료하고, 오는 여름철 우기(6월 말) 이전에 안전사고에 유의해 복구 작업을 마칠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하고 있다고 18일 밝혔다.

앞서 도는 더 이상 호우로 인한 산림피해를 입지 않기 위한 선제적 예방조치 차원에서 시ㆍ군과 함께 이달 9일부터 16일까지 지난해 기록적 집중호우 시 피해를 입은 산림지역에 대한 점검을 실시했다.

안성, 이천, 용인 등 12개 시ㆍ군 소재 산사태 피해지역 199곳(131.84ha), 임도 피해지역 15곳(3.88㎞), 산림휴양시설 피해지역 1곳(1만 ㎡) 등 총 215곳을 대상으로 실시설계, 공사발주, 행정절차 이행 등을 면밀히 살폈다.

점검 결과 산사태 등 산림피해 지역 215개소 중 2개소는 준공을 마쳤고, 3개소는 실시설계, 210개소는 복구 작업이 한창인 것으로 확인됐다.

도는 점검 결과를 토대로 우기 전 산림피해 복구사업이 준공될 수 있도록 수시로 지도점검을 추진하기로 했다. 특히 산사태 피해지역 중 실시설계가 진행 중인 3곳은 사업이 지연되지 않도록 이달까지 설계를 조속히 완료해 오는 4월에는 복구공사를 착공하도록 했다.

또한 사방사업 조기 추진과 산사태 피해복구가 동시에 이뤄지는 만큼, 충분한 인력배분으로 사업이 원활히 이뤄질 수 있도록 시ㆍ군에 지속 협의해 나간다는 방침이다.

이성규 경기도 산림과장은 “급격한 기후변화로 올해 역시 집중호우 발생이 우려되는 만큼, 미리미리 준비를 완료해 자칫 발생될 수 있는 산림 피해를 막아야 한다”며 “피해복구 및 예방을 위한 최적시간을 지킬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필중 기자  kpj11@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