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아유경제_부동산] 용인시, ‘2030 도시ㆍ주거환경정비 기본계획’ 수립주거환경개선 예정지역 4곳, 재건축 정비예정구역 26곳 지정

[아유경제=김필중 기자] 경기 용인시는 지난 16일 구도심의 도시기능을 회복하고 주거환경이 불량한 지역을 계획적으로 정비하기 위해 ‘2030 용인시 도시ㆍ주거환경정비 기본계획’을 수립해 고시했다고 밝혔다.

도시ㆍ주거환경정비 기본계획은 지자체가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에 따라 10년 단위로 수립하는 법정계획으로, 도시환경을 개선하고 주거 생활의 질을 높이기 위해 마련된다.

시는 이번 계획안에 대상지를 전면 철거하는 재개발 방식보다는 실질적인 주거환경을 개선할 수 있도록 재건축 연한이 도래한 노후 아파트의 재건축과 도심 주거환경 개선 등에 초점을 뒀다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김량장1구역 ▲마평2구역 ▲고림2구역 ▲마북1구역은 주거환경개선 예정지역으로 선정됐다. 이들 지역은 기본계획에 따라 단계별로 도로 확장, 주차장, 공원 등의 정비시설 등을 확충해 주거환경을 개선한다.

특히 김량장1구역은 앞선 ‘2020 도시ㆍ주거환경정비 기본계획’에 따라 재개발사업을 추진해왔던 곳으로 주민들의 요청에 따라 이를 해제하고 주거환경개선 예정지역으로 지정됐다.

시는 건축된 지 30년이 넘어 재건축 연한이 도래하는 ▲처인1구역(공신연립주택) ▲기흥1구역(구갈한성1차) ▲수지1구역(수지삼성4차) 등 26곳은 재건축 정비예정구역으로 지정했다. 이들 지역은 노후 연한 도래 시기에 따라 3단계로 나눠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용인시는 당장 올해 재건축 연한이 도래하는 구갈동과 수지구 풍덕천동 일부 노후 아파트 단지를 시작으로 현지조사와 안전진단을 실시할 계획이다. 지역별로 재건축 정비예정구역으로 지정된 단지는 처인구 6곳, 기흥구 8곳, 수지구 12곳이다.

용인시 관계자는 “이번에 수립한 2030 도시ㆍ주거환경정비 기본계획이 도심의 적정 밀도를 유지하고 주변 지역과 조화로운 개발을 유도해 나가는 데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김필중 기자  kpj11@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필중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