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경제뉴스
[아유경제_경제] 인텔, 파운드리 진출 선언… 200억 달러 투자해 반도체 공장 2개 신설겔싱어 CEO “미국ㆍ유럽서 제조역량 확보 중요… 2025년까지 1000억 달러 성장 예상”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인텔이 200억 달러(약 22조6000억 원)를 투자해 미국 애리조나주에 2곳의 신규 파운드리(반도체 위탁생산) 공장을 신설한다고 밝혔다.

팻 겔싱어 인텔 최고경영자(CEO)는 지난 23일(현지시간) 온라인 브리핑에서 이같은 내용을 담은 ‘IDM 2.0’ 비전을 발표했다.

겔싱어 CEO는 “인텔의 파운드리 서비스는 독립적인 사업부”라며 “랜디어 타쿠르 수석부사장이 직접 담당하고, 저 또한 이 조직을 직접 챙길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대부분의 파운드리 제조시설이 아시아에 집중돼 있는 상황에서 인텔은 미국과 유럽에서도 제조역량을 확보하는 게 중요하다고 생각한다”며 “미국과 유럽의 공장에서 전 세계 고객을 위해 파운드리 서비스를 재개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한 “2025년까지 1000억 달러(약 113조 원) 규모 성장을 예상한다”며 “미국과 유럽에서 생산능력을 확보하고, 최첨단 패키징과 공정기술을 제공할 것이다. 이를 통해 세계적인 수준의 지적재산(IP) 포트폴리오를 고객에게 제공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아마존과 시스코, 에릭슨, 구글, IBM, 마이크로소프트, 퀄컴 등 잠재적 고객들로부터 지지를 받고 있다”고 덧붙였다.

인텔은 이번 투자로 3000개 이상의 건설 일자리와 1만5000개 상당의 장기적인 지역 일자리를 창출할 것이라고 예상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