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경제뉴스
[아유경제_경제] 기업 체감 경기 지표, 10년 만에 최고… 수출 호조 반영‘기업경기실사지수’, 2011년 이후 최고… 소비자 심리 반영한 ‘경제심리지수’도 개선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최근 수출 호조 등에 힘입어 기업의 체감 경기 지표가 10년 내 가장 높은 수준을 기록했다.

31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3월 기업경기실사지수(BSI) 조사 결과에 따르면 이달 모든 산업을 반영한 업황 실적 BSI는 83으로, 지난 2월(76)보다 7포인트 올랐다. 2011년 7월(87) 이후 가장 높았다.

BSI는 기업인의 현재 경영 상황에 대한 판단과 전망을 조사한 지표다. 부정적이라고 응답한 업체가 많으면 지수가 100을 밑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5~22일 전국 3255개 기업을 대상으로 이뤄졌으며, 응답 업체는 2799개다.

또한 기업의 체감경기에 소비자동향지수(CSI)를 함께 반영하는 경제심리지수(ESI)는 지난 2월보다 4.7포인트 상승한 101.3을 기록했다. ESI가 100을 넘긴 것은 2018년 6월(100.4) 이후 2년 9개월만이다.

한국은행 관계자는 “최근 탄력을 받고 있는 수출 호조가 반영된 영향”이라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여전히 확산 중이지만, (거리두기) 단계가 유지되면서 소비심리가 개선되고, 봄철을 맞아 활동량이 올라가며 내수가 회복한 영향도 있다”고 설명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