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국제
[아유경제_국제] 신한은행 미얀마 현지 직원 피격… 양곤지점 임시폐쇄신한은행 “전 직원 재택근무 전환… 단계적 철수 검토 중”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신한은행 미얀마 양곤지점에서 근무하는 현지인 직원이 총격을 받아 치료를 받고 있다.

1일 신한은행에 따르면 지난 3월 31일 오후 5시께 양곤지점 현지인 직원은 회사에서 제공하는 차량으로 귀가하던 도중 피격돼 인근 병원으로 옮겨졌다.

양곤지점은 쿠데타 발발 이후 중앙은행의 정상근무 지시에 따라 최소 인력으로만 영업해왔다.

신한은행은 쿠데타 이후 직원들의 안전을 위해 위기상황 매뉴얼에 따라 최소 인력을 제외한 모든 직원을 재택근무로 전환하고, 영업시간도 단축한 상태로 미얀마 진출 기업 업무를 지원해 왔다.

신한은행 관계자는 “위기상황 3단계로 격상하고 이에 대한 조치로 현지 직원 및 주재원들의 안전을 위해 양곤지점을 임시폐쇄 조치 및 전 직원을 재택근무로 즉각 전환했다”며 “주재원의 단계적인 철수를 검토 중이며 양곤 지점 거래 고객을 위한 필수 업무는 한국 신한은행에서 지원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신한은행 측은 현재 직원의 정확한 상태를 파악 중이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