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일반
[아유경제_정치] 박영선 “회초리 든 시민 마음 받아… 성찰의 시간 갖겠다”“새로운 봄 준비했지만 지고 말았다”… 선거 패배 후 입장 밝혀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서울시장 후보는 8일 “진심이 승리하길 염원한 시민들께 끝없는 감사를 드리며, 회초리를 들어주신 시민들의 마음도 모두 받겠다”며 패배를 수용했다.

박 후보는 이날 새벽 자신의 페이스북에 “사랑하는 서울시민 여러분 그리고 당원 동지 여러분, 많은 강을 건넜고 깊은 산을 넘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박용주 시인의 ‘목련이 진들’의 시 구절 중 “목련이 지는 것을 슬퍼하지 말자. 피었다 지는 것이 목련뿐이랴. 기쁨으로 피어나 눈물로 지는 것이 어디 목련뿐이랴”는 내용을 인용했다.

이어 “이른 새벽 하얀 목련이 피는 것을 보며 집을 나섰다”며 “목련의 단아하고 눈부신 흰빛에 맺힌 간절함이 봄을 말하고 있었다”고 선거 출마 당시의 심정을 빗대어 표현했다.

박 후보는 “목련의 단아하고 눈부신 흰빛에 맺힌 간절함이 봄을 말하고 있었다”며 “1000만 시민의 새로운 봄을 정성껏 준비했지만 그 봄이 지고 말았다”고 패배의 아쉬움을 보이기도 했다.

그러면서 “모두 감사하다. 모두 잊지 않겠다”며 “이제 새로 피어나는 연초록 잎을 보며 깊은 성찰의 시간을 갖겠다”고 글을 맺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