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보도자료
[아유경제_사회] ‘세 모녀 살인’ 김태현, 무릎 꿇고 “숨 쉬는 것도 죄책감 들어”“어머니 볼 면목 없어”… 스스로 마스크 벗고 얼굴 공개

[아유경제=고상우 기자] 서울 노원구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해한 피의자 김태현(25)이 검찰 송치 전 얼굴을 공개했다.

김태현은 9일 오전 9시께 서울 도봉경찰서 정문 앞에 마스크를 낀 채 모습을 드러냈다. 이어 심경을 묻자 “일단 질문에 일일이 답변을 다 못 드릴 것 같다. 이 부분에 대해서는 정말 양해를 구하고 싶다. 죄송하다”고 말했다.

‘유가족에게 하고 싶은 말이 있나’라고 묻자 돌연 무릎을 꿇었다. 김태현은 “이렇게 뻔뻔하게 눈 뜨고 있는 것도 숨을 쉬고 있는 것도 정말 죄책감이 많이 든다”며 “살아있다는 것도 정말 제 자신이 뻔뻔하게 생각이 들고 유가족분들, 저로 인해서 피해 입은 모든 분들께 정말 사죄의 말씀을 드리고 싶다. 정말 죄송하다”고 했다.

이후 ‘그런데 왜 죽였나’ ‘피해 여성분을 스토킹한 혐의를 인정하나’라는 질문에는 “죄송하다”라는 말을 반복했다. “화면 보고 있을 어머니께 할 말이 없나”라고 묻자 “볼 면목이 없다”고 답했다.

취재진이 마스크를 벗을 수 있는지 묻자 김태현은 직접 마스크를 벗었다. 이후 김태현은 오전 9시 2분께 호송차에 올라탔다.

노원경찰서는 이날 김태현에게 살인, 절도, 주거침입, 「경범죄 처벌법」 위반(지속적 괴롭힘), 정보통신망 침해 등 5개 혐의를 적용해 서울북부지검에 송치했다.

고상우 기자  gotengja@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고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