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아유경제_부동산] 공공재건축 추진 ‘급물살’… 국토부 “후보지 5곳 추가 검토 중”

[아유경제=서승아 기자] 앞서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가 선정한 공공재건축 후보지들이 잇따라 속도전에 돌입해 이목이 쏠린다.

3일 업계 소식통 등에 따르면 공공재건축 후보지인 서울 영등포구 신길13구역 재건축사업은 최근 주민동의율 70% 이상을 확보해 조만간 서울주택도시공사(SH)와 사업 시행 약정을 체결할 계획이다.

공공재건축은 주민동의율이 66.5%를 넘기면 조합과 공공이 공동으로 시행하는 방식과 단독으로 사업을 진행하는 방안이 모두 가능하다. 주민동의율 66.5% 이상을 확보한 신길13구역 재건축 조합은 SH와 공동으로 시행하는 방식을 선택한 것이다.

신길13구역 재건축 조합 관계자는 “SH와 공동으로 사업을 시행하면 정비계획 변경 관련 심의가 간소화되고 용적률 인센티브가 생기는 점을 고려했다”라며 “이 방식을 선택할 경우 제3종일반주거지역이 한 단계 종상향돼 준주거지역으로 바뀌고 용적률도 최대 250%에서 400%로 늘어난다”라고 설명했다.

공공재건축 추진을 놓고 이견을 보였던 용산구 강변강서맨션도 지난달(8월) 주민동의율 69% 이상을 확보해 조합은 조합과 공공이 공동으로 시행하는 방식을 선택했다.

강변강서맨션 재건축 조합 관계자는 “용산구는 입지적 장점이 뛰어나 공공재건축이 아니어도 개발을 추진할 수 있다며 사업을 반대하는 조합원들이 있었다”라며 “하지만 대지면적이 너무 작고 주거환경이 열악해져 조합원들이 공공재건축 추진에 동의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이번 공동 시행 방식 선택으로 인해 우리 사업은 용적률이 499%로 올라가고 세대수도 213가구에서 268가구로 늘어난다”라고 덧붙였다.

강변강서맨션은 1971년 준공돼 올해로 지어진 지 약 50년째다. 당초 계획된 용적률 297%는 사업성이 낮아 1993년 조합설립인가를 받고도 30년 가까이 사업이 중단됐다. 

이에 따라 신길13구역 재건축 조합과 강변강서맨션 재건축 조합은 서울시와 약정을 체결한 뒤 정비구역 변경지정, 사업시행인가, 시공자 선정, 분양, 관리처분인가, 철거 및 이주 등을 순차적으로 진행할 계획이다.

그러나 주민동의율을 충족한 서울 중랑구 망우1구역ㆍ광진구 중곡아파트(808가구), 신길13구역ㆍ강변강서맨션(729가구) 등을 합해도 주택 공급 물량이 1537가구에 그쳐 업계 관계자들은 정부 목표인 5만 가구는 과잉 목표라고 지적했다. 앞서 국토부는 8ㆍ4 대책에서 공공재건축으로 5만 가구를 공급하기로 한 바 있다.

이에 대해 국토부 관계자는 “공공재건축 2차 후보지로 서울시 내 5곳을 유력하게 검토 중이다”라며 “5곳 중에 강남권 단지도 포함돼 있다”라고 밝혔다.

서승아 기자  nellstay87@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승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