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개발 조합
[아유경제_가로주택정비] 서계동 116 일대 가로주택정비, 정비업자 선정 ‘시작’

[아유경제=김진원 기자] 서울 용산구 서계동 116 일대 가로주택정비사업이 원활한 사업 추진을 위한 협력 업체 선정에 나섰다.

12일 서계동 116 일대 가로주택정비사업조합(이하 조합)은 정비사업전문관리업자(이하 정비업자) 선정을 위한 입찰공고를 냈다.

이에 따르면 조합은 별도의 현장설명회 없이 오는 26일 오후 4시 조합 사무실에서 입찰을 마감한다는 구상이다.

이번 입찰에 참여를 원하는 업체는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제102조에 따라 정비업자로 등록된 업체 ▲입찰참여신청서를 입찰마감 전까지 제출한 업체 등이어야 한다. 공동참여는 불가하다.

이 사업은 용산구 청파로73길 22(서계동) 일대 1만1877.2㎡를 대상으로 한다. 조합은 이곳에 공동주택 239가구 등을 짓는다.

한편, 가로주택정비사업은 대규모 철거 없이 도로나 기반시설 등은 유지하면서 노후 저층주거지에 공동주택을 신축할 수 있는 소규모 정비사업이다. 일반 재건축과 달리 정비구역 지정이나 조합 설립, 추진위 구성 같은 절차를 생략할 경우 사업기간이 평균 약 2~3년(재건축 평균 약 8년)으로 빠르다는 장점을 가지고 있다.

김진원 기자  qkrtpdud.1@daum.net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