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연예 연예
[아유경제_연예] 여현수, 다이어트 후 달라진 일상 전해
▲ 여현수가 다이어트 후 달라진 일상을 전했다. <사진=아유경제 DB>

[아유경제=김민 기자] 최근 16kg 감량에 성공한 여현수는 SNS를 통해 달라진 건강지표를 알렸다.

이달 28일 그는 “다이어트 전에 했던 건강검진에서는 죽고 싶냐는 얘기까지 들었는데 16kg 감량 후에는 걱정했던 간 수치도 중성지방 수치도 다 정상으로 내려왔다는 얘길 들으니 너무 행복하네요. 요요 없이 건강하게 끝까지 잘 유지할게요”라는 글과 사진을 게재했다.

실제로 그는 91kg 체중 당시 건강검진 결과에서 간 수치나 중성지방 수치 등 비만과 관련한 모든 수치가 위험수위에 도달했다고 밝힌 바 있다.

이후 건강검진을 진행한 한혁규 원장은 “여현수 씨를 처음 봤을 때 건강 상태가 좋지 않아 걱정을 많이 했다”며 “간 수치도 안 좋았고 중성지방 수치도 높은 상태로 모든 수치들이 위험 경계선에 닿아 있어서 체중 감량이 꼭 필요한 시점이었다”라고 말했다.

다만 감량 후 그의 상태는 눈에 띄게 좋아졌고 염증 수치는 낮아서 측정이 안 될 정도라고 파악됐다.

여현수는 “의사 선생님이 제 결과지를 보고 ‘풍전등화’ 같다고 하셨다. 모든 수치가 위험수치라서 언제든 건강이 와르르 무너질 수 있는 상태라며 ‘딸 결혼식장에 손잡고 들어가고 싶으면 살 빼고 건강 생각해야 한다’는 말을 했다”라며 “그 말에 정말 충격을 받고 다이어트를 결심하게 됐다”라고 전했다.

여현수는 “불과 4~5개월 전에 정말 심각하게 말씀해주셨는데 활짝 웃으시면서 이제 정상이라고 얘기를 해 주시는데 이제 내가 딸 결혼식장에 들어갈 수 있겠다는 생각에 정말 기뻤다”라면서 “40대의 나이에 계신 분들은 본인은 물론이고 가족을 생각해서라도 건강에 더 많은 신경을 써야 더욱 건강하고 활기찬 생활을 하실 수 있다”고 메시지를 전했다.

▲ 여현수가 다이어트 후 달라진 일상을 전했다. <사진=아유경제 DB>

김민 기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