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종합
[아유경제_부동산] 공공재개발 후보지 2차 모집 ‘돌입’… 오는 4~5월 18곳 선정 
▲ 공모 절차. <제공=서울시>

[아유경제=서승아 기자] 서울시와 국토교통부(이하 국토부)가 공공재개발 2차 공모를 올해 다음 달(2월)까지 진행한다.

2021년 12월 30일 서울시와 국토부는 공공재개발 2차 후보지 공모를 지난해 12월 30일부터 오는 2월 28일까지 진행한다고 공고했다.

이번 공모는 1차와 동일하게 서울시 정비구역 지정을 이미 받은 재개발사업 또는 주거환경개선사업과 정비구역 지정을 준비하는 신규ㆍ해제 구역이 대상이다. 서울시가 지난해 선정한 신속통합기획에서 탈락한 구역도 신청할 수 있다.

도시재생지역이나 도시관리 및 보전이 필요한 지역과 「문화재보호법」에 따른 보호구역, 역사문화환경보존지역도 신청할 수 있다. 다만 관련 법상 건축 제한 규정을 준수해야 하며 추천 전 관련 부서와 사전 협의가 있어야 한다.

도시재생사업이 진행 중이거나 완료된 구역도 정비계획과 도시재생활성화계획 간의 부합성, 중복 투자 방지 방안 등을 국토부와 서울시에 사전 협의해야 한다.

공모 신청에 필요한 주민동의율은 서울시의 관련 규정 변경에 따라 기존 10%에서 30%로 상향됐다. 이를 고려해 공모 기간은 1차(45일)보다 늘어난 61일로 연장됐다.

각 자치구가 공모에 신청한 구역을 대상으로 정비구역 지정 요건 등을 평가해 4곳 이내로 서울시에 추천하면 오는 4~5월에 국토부와 합동선정위원회가 사업 추진 가능성 등을 고려해 후보지를 최종 선정한다. 

정부는 2차 공모를 통해 서울 18곳, 약 1만8000가구 규모의 후보지를 선정할 계획이다. 1차 공모에서 보류된 구역도 보류 사유가 해소된 것을 증명할 수 있는 자료를 제출하면 다시 심사를 받을 수 있다. 

이달 6일 기준 공공재개발은 서울과 경기에서 29곳으로 3만4000가구의 후보지가 선정됐다.

국토부 관계자는 “공공재개발 후보지 중 동의서 확보에 착수한 20곳 가운데 18곳은 50% 이상의 동의율을 확보했다”라며 “전체 후보지 29곳 모두 올해 안에 정비계획 수립ㆍ변경을 마칠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서승아 기자  nellstay87@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승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