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아유경제_기자수첩] 정신질환에 대한 부정적 편견 해소 위해 언론의 노력 절실

[아유경제=서승아 기자] 최근 정신질환을 다루는 언론의 태도가 사회적 편견을 부추긴다는 우려가 커지고 있다.

지난해 12월 2일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와 한국조현병회복협회가 모집한 정신장애인 모니터링단은 ‘정신장애인 당사자와 가족 관점에서 바라본 언론 모니터링 결과 발표 및 토론회’를 열었다.

모니터링단은 작년 6월부터 10월까지 정신질환과 관련된 보도를 한 주요 방송사 뉴스ㆍ시사 콘텐츠, 주요 일간지와 인터넷 매체를 조사한 뒤 111건의 보고서를 제출했다.

보고서엔 정신장애인에 대한 차별과 부정적 편견을 유발하는 표현을 사용한 언론들 수치와 개선해야 할 방안이 담겼다. 정신장애인에 대한 차별과 혐오를 조장한 적발 사례는 특정 질병과 살인 등 범죄를 연관 짓는 기사, 정신장애인을 잠재적 범죄자로 낙인 찍는 기사, 흉기를 찌르는 등의 폭력적인 삽화를 삽입한 기사 등이다.

앞서 다른 조사에서는 언론이 부정적 편견을 조장하는 점이 확인됐다. 지난해 3월 19일 인권위는 보건복지부에 ‘정신질환자 편견 해소 및 인식 증진을 위한 정책’을 권고한 바 있다. 이 정책에 따르면 2019년 한국리서치의 ‘정신질환자의 보호 및 관리에 대한 조사’에서 국민은 조현병과 관련해서 ‘살인사건’, ‘묻지마 폭행’ 등 강력 범죄들을 연상했고 ‘조현병 환자는 공격적이고 난폭한 행동을 한다’에 78%가 동의하는 등 조현병에 대한 부정적 편견이 높게 확인됐다.

2018년부터 2019년까지 54개 언론사의 ‘정신질환자’, ‘조현병’ 관련 보도는 2018년 1162건, 2019년 2936건으로 총 4098건이 집계됐다. 정신질환자 관련 보도는 언론의 사회면과 지역면에 주로 게재됐고 보도 유형으로는 범죄 3442건, 사회 825건, 사고 797건, 재해 70건으로 범죄 관련 기사가 전체 기사의 67%를 차지했다. 대부분은 질병명과 범죄의 연관성을 암시했고 ‘또’, ‘연이어’라는 단어를 사용해 사건이 연속적으로 발생하는 점을 강조했다.

아울러 조현병 환자의 범죄가 일상화됐다는 인상을 줄 수 있는 표현과 정신질환 약물 복용 여부만으로 범죄 가해자로 의심하거나 추정한 사례도 다수 발견됐다. 게다가 대부분 언론은 정신질환자의 병력 및 치료 이력을 본인 동의 없이 노출하고 정신질환자의 범죄는 감형 사유가 될 수 있음을 시사했다.

반면 자살 관련 보도는 권고 기준이 시행되자 자살률이 감소세로 돌아섰다. 부정적 편견을 조장하는 언론 보도의 방향을 권고 기준에 맞춰 바꾸자 효과가 나타난 것이다. 자살 관련 보도 시에 기준이 되는 ‘자살 보도 권고 기준 3.0’에는 자살을 묘사하는 언론 보도를 자제하고 신중히 전하는 내용이 담겼다.

2020년 통계청이 발표한 ‘2019년 사망 원인 통계’에 따르면 인구 1만 명당 자살 사망자 수는 2013년 28.5명, 2014년 27.3명, 2015년 26.5명, 2016년 25.6명, 2017년 24.3명으로 집계됐다.

지난해 자살률도 감소세를 이어갔다. 보건복지부가 발간한 ‘2021 자살예방백서’에 따르면 2020년 자살 사망자 수는 1만3018명으로 나타났다. 2019년은 1만3799명으로 전년 대비 781명이 감소했다. 최고치인 2011년 1만5906명보다 2107명이 줄었다.

이와 달리 정신질환 관련 보도 기준은 부재해 가이드라인 개발 요구가 꾸준히 제기돼 왔다. 이에 언론도 뜻을 같이해 정신질환 보도 가이드라인 마련에 나섰다. 서울시정신건강복지사업지원단은 한국의학바이오기자협회와 공동으로 ‘정신질환 보도 가이드라인 1.0’을 마련했다.

서울시정신건강복지사업지원단은 이달 28일 정신건강 연구 심포지엄에서 해당 가이드라인을 발표하고 정신 건강에 관한 언론 보도 현황과 인식 개선 활동 등을 공유해 미디어를 활용한 정신질환 인식 개선 방안을 모색할 계획이다.

인권위 관계자는 “정신질환자에 대한 편견은 범죄와 사건ㆍ사고 보도에 편중된 언론 보도에서 생성된 것이라고 할 수 있다”라고 밝힌 바 있다. 정신질환에 대한 불필요한 편견과 부정적 인식에 노출되는 경로 대다수가 언론으로 지목되는 만큼 자성의 목소리에 귀를 기울여야 할 때다.

기자단이 스스로 참여해 개발한 가이드라인이 조만간 배포될 예정이다. 언론의 선제적 보도 기준 준수와 신중을 기울이는 노력이 우리 사회에 만연한 정신질환에 대한 불편한 인식과 편견 해소를 앞당길 수 있을 것이다.

서승아 기자  nellstay87@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승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