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개발 총회
[아유경제_리모델링] 선사현대 리모델링, 시공자는 롯데건설-현대건설 컨소시엄 ‘발표’이달 23일 시공자선정총회 개최

[아유경제=김진원 기자] 서울 강동구 선사현대아파트(이하 선사현대) 리모델링사업이 시공자 선정을 완료했다.

최근 도시정비업계에 따르면 선사현대 리모델링주택조합(조합장 이한내ㆍ이하 조합)은 지난 23일 워커힐호텔에서 시공자 선정을 위한 총회를 개최했다.

이날 총회는 조합원 과반수 참여로 성원을 이뤘으며 롯데건설-현대건설 컨소시엄이 조합원들의 높은 지지를 받아 이곳의 시공자로 선정됐다.

앞서 조합은 수의계약 방식으로 전환해 롯데건설-현대건설 컨소시엄을 우선협상대상자로 선정해 오늘에 이르렀다.

컨소시엄 관계자는 “한강변 대단지라는 장점을 최대한 부각시킬 수 있는 고품격 주거환경을 선보이기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각사의 최고 수준의 기술력과 노하우를 이곳에 녹여내 조합원들이 만족할 있는 아파트를 만들겠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 사업은 강동구 상암로 11(암사동) 일대 6만8996㎡를 대상으로 한다. 선사현대는 현재 지하 3층에서 지상 28층에 이르는 공동주택 16개동 2938가구 규모의 단지로, 수평증축 방식의 리모델링사업을 통해 지하 5층에서 지상 29층에 이르는 공동주택 16개동 3328가구로 탈바꿈할 전망이다.

이곳은 지하철 8호선 암사역을 도보로 이용할 수 있는 역세권으로 단지 인근에 신암초등학교, 신암중학교, 선사고등학교 등이 있어 좋은 교육환경을 갖추고 있다. 여기에 주변에 한강이 흐르고 광나루 한강공원, 암사역사공원 등이 위치해 있어 쾌적한 삶을 영위할 수 있다. 

김진원 기자  qkrtpdud.1@daum.net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