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재건축 조합
[아유경제_재건축] 미아동 3-111 일대 재건축, 정비계획 변경 ‘성과’
▲ 미아동3-111 재건축 조감도. <사진=아유경제 DB>

[아유경제=김진원 기자] 서울 강북구 미아동 3-111 일대(재건축)가 최근 정비계획의 변경을 마무리했다.

지난 12일 강북구는 미아동 3-111 일대 재건축 정비사업조합(이하 조합)이 신청한 정비계획 변경(안)을 「도시 및 주거환경정비법」 제8조, 제15조, 제16조 규정에 따라 결정ㆍ고시했다.

이에 따르면 이 사업은 강북구 오현로9길 93(미아동) 일대 1만288.8㎡ 일대를 대상으로 한다. 조합은 이곳에 건폐율 31.78%, 용적률 214.71%를 적용한 지하 4층~지상 11층에 이르는 공동주택 6개동 203가구 및 부대복리시설 등을 짓는다.

공동주택은 전용면적별 기준으로 ▲55㎡ 4가구 ▲59A㎡ 52가구 ▲59B㎡ 74가구 ▲75㎡ 40가구 ▲84A㎡ 7가구 ▲84B㎡ 7가구 ▲84C㎡ 13가구 ▲84D㎡ 6가구 등이다.

이곳은 지하철 4호선 미아사거리역과 미아역 사이에 단지가 위치한 곳으로 교육시설은 송종초등학교, 영훈초등학교, 신일고등학교 등이 있다. 여기에 단지 인근에 롯데백화점, 현대백화점, 이마트, 재래시장 등이 있어 생활 인프라 역시 우수하다.

한편, 2014년 6월 19일 정비구역으로 지정된 이곳은 2015년 1월 조합설립인가, 2016년 2월 사업시행인가, 2018년 3월 30일 관리처분인가를 득한 후 오늘에 이르렀다.

김진원 기자  qkrtpdud.1@daum.net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진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