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기자수첩
[아유경제_기자수첩] 6ㆍ1 지방선거, 민주주의 가치 실현 위해 혐오 표현 지양해야

[아유경제=서승아 기자] 6ㆍ1 지방선거가 약 2주 앞으로 다가오면서 선거 운동이 활발하게 이뤄지고 있는 가운데 선거 과정에 혐오 표현이 다수 포함돼 주의가 요구된다.

혐오란 싫어하고 미워하는 모습을 뜻하는 것으로 혐오 표현은 대상 집단 구성원의 인권을 침해할 뿐만 아니라 공론의 장을 왜곡해 민주주의를 훼손하고 포용 사회의 통합을 저해한다.

특히 정치인은 민주주의 가치 실현을 위한 직접적인 행위자로서 혐오 표현을 제어하고 대응할 사회적 책임이 더욱 크다. 하지만 정치인들은 혐오 표현을 전혀 자제하지 않고 선거 기간에 가장 집중적으로 사용하고 있었다. 이 같은 정치인들의 혐오 표현을 언론들은 억제하지 않고 그대로 보도해 주의가 필요했다.

최근 이 같은 언론 보도 중에서도 여성 혐오 표현이 가장 많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지난 19일 국가인권위원회(이하 인권위)는 한국언론진흥재단이 운영하는 뉴스 빅 데이터 분석 시스템 빅 카인즈를 이용해 올해 1월부터 3월까지 전국ㆍ지역 일간지, 5개 방송사, 전문지 등 54개 신문, 방송 언론사를 대상으로 정치인 혐오 표현 보도 현황을 점검해 발표했다.

점검 결과, 여성에 관한 혐오 표현 보도는 3351건, 장애인 39건, 이주민 96건 등으로 확인됐다. 보도는 대체로 여성, 장애인 이주민에 대한 부정적 고정관념과 편견에 근거한 정치인의 발언을 그대로 사용한 것이 대부분이었고 10건 이하의 보도만 혐오 표현 자체의 문제점과 정치인 혐오 발언의 문제점을 지적했다.

여성 혐오 관련 보도는 언론 대부분이 실제 기사의 내용과 상관없이 정치인들이 사용한 여성 혐오적 표현을 무분별하게 그대로 옮겨쓰고 여성가족부 관련 사안을 희화화하거나 조롱하는 발언을 그대로 전달했다.

또한 언론 다수는 어떠한 사태에 적극적으로 대응하지 않는 행태에 대한 비난을 벙어리로 표현하고 이주민에 대한 근거 없는 부정적 관념을 드러내는 말을 무비판적으로 보도했다.

이처럼 혐오 표현 보도가 만연한 가운데 대다수의 국민이 참여하는 선거는 더욱 혐오 표현을 없애야 하지 않을까. 선거는 정치인의 참여로만 이뤄지지 못한다. 각 정당, 후보자, 선거 운동원, 시민 등 모두가 참여해야 가능하다. 정치인은 물론 언론과 선거에 참여하는 시민들도 혐오 표현을 억제해야 한다는 뜻이다.

그만큼 선거 과정에 참여하는 모두가 혐오 표현을 사용하지 않는다면 6ㆍ1 지방선거가 다양성과 인권을 존중하는 민주주의의 초석이 될 수 있을 것이다. 이번 선거가 다양성과 인권을 존중해 민주주의의 기본 가치가 실현되는 공론의 장이 되길 기대해 본다.

서승아 기자  nellstay87@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승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