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부동산 기획특집
[아유경제_특집] 층수 제한 완화될까?… 한강변 스카이라인 대변화 ‘예고’
▲ 한강변 일대. <사진=서승아 기자>

[아유경제=서승아 기자] 최근 서울 한강변 재건축 단지들이 앞다퉈 초고층 아파트 개발을 준비해 한강변 스카이라인의 대대적인 변화가 예고된다.

여의도시범ㆍ여의도한양, 초고층 계획으로 ‘새 국면’
압구정아파트지구, 신속통합기획 설계 용역 ‘돌입’

우선 서울시가 한강변과 가장 인접한 영등포구 여의도동 시범아파트(이하 여의도시범)와 여의도동 한양아파트(이하 여의도한양)를 대상으로 초고층 재건축 계획을 결정한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달(4월) 28일 서울시는 여의도시범, 여의도한양 주민을 대상으로 신속통합기획 주민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공개된 사업계획의 핵심은 용적률 상향과 초고층 개발이다.

시는 여의도시범과 여의도한양의 용도지역을 제3종일반주거지역에서 준주거지역으로 변경하고 용적률을 최대 400%까지 상향해 재건축할 계획이다. 또 여의도시범은 지상 최고 60층으로, 여의도한양은 지상 최고 50층으로 탈바꿈되는 계획을 마련했다. 다만 용적률을 높이는 대신 한강변 인근 공원과 문화시설이 기부채납될 예정이다.

시가 검토 중인 계획에 따르면 여의도시범 재건축사업은 영등포구 63로 45(여의도동) 일원 10만9046㎡에 지상 최고 60층 규모의 공동주택 2400가구 등을 신축할 계획이다.

여의도한양은 신속통합기획 적용을 통해 영등포구 국제금융로 79(여의도동) 일대 3만2689㎡를 지상 최고 50층 규모의 공동주택 1000가구로 재건축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서울시는 기부채납 방식 등 세부 계획을 수립하기 위해 주민들의 의견을 충분히 수렴해 올 하반기께 최종 계획을 제시할 예정이다. 또 여의도동 일대 재건축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기 위해 특별계획구역으로 지정하는 지구단위계획도 다양한 경우의 수를 검토해 발표할 계획이다.

올해 준공 47년 차인 여의도동 공작아파트(이하 여의도공작)도 여의도동 일대 재건축사업이 속도를 내자 2018년 이후 4년 만에 정비구역 지정을 향한 재도전에 나섰다.

이달 25일 소식통에 따르면 최근 영등포구는 여의도공작 재건축 정비계획(안)을 서울시에 제출했다. 서울시는 상위 계획인 여의도금융지구 지구단위계획과 정합성이 인정될 경우 여의도공작 재건축 정비계획(안)을 도시계획위원회에 상정한다는 구상이다.

이번에 제출된 정비계획(안)에 따르면 여의도공작 재건축사업은 영등포구 여의대로6길 17(여의도동) 일대 1만6929㎡에 용적률 499.98%를 적용한 지상 최고 49층 규모의 공동주택 555가구 및 부대복리시설 등을 신축할 계획이다.

한강과 가까운 용산구 이촌동 일대도 초고층 아파트로의 변신을 꾀하고 있다. 이달 24일 이촌동 한강맨션(이하 이촌한강맨션) 재건축 조합에 따르면 조합은 조만간 사업시행 변경인가를 신청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계획이 통과할 경우 이촌한강맨션은 한강변 최고층 아파트로 등극하게 된다. 지난 1월 이촌한강맨션 재건축사업 시공자로 선정된 GS건설은 공동주택 신축 규모를 지상 최고 68층으로 하는 사업시행계획 변경(안)을 세워 조합에 제출한 바 있다.

이촌한강맨션 재건축사업은 용산구 이촌로 248(이촌동) 일대 8만4262.1㎡에 지하 3층~지상 68층 규모의 공동주택 약 1400가구 등을 신축할 계획이다.

신속통합기획을 추진 중인 강남구 압구정아파트지구도 초고층 아파트 변신을 향한 발걸음을 내디뎠다. 지난 10일 강남구는 압구정2ㆍ3ㆍ4ㆍ5구역 재건축사업에 대한 현황 조사와 건축 기획 설계 용역을 위한 입찰공고를 냈다.

설계 용역은 정비계획(안)의 가이드라인을 만들기 위한 작업이다. 사업의 구체적인 틀이 만들어지는 절차로 여의도시범과 여의도한양처럼 초고층 계획이 적용될 가능성이 높다.

송파구 잠실주공5단지 재건축사업의 경우 약 6년 만에 심의를 통과했다. 서울시는 지난 2월 16일 도시계획위원회 수권소위원회를 열고 잠실주공5단지 재건축 정비계획 변경(안) 및 경관심의(안)를 수정가결 시켰다.

잠실주공5단지 재건축 심의 통과는 지상 35층 이하 규제가 최초로 완화되는 사례가 될 전망이다. 한강변과 인접한 잠실주공5단지는 용도지역을 준주거지역으로 상향해 지상 최고 50층까지 짓겠다는 계획을 세워 정비계획 변경(안)을 제출했고 서울시는 수정 없이 통과시켜 오늘에 이르렀다.

잠실주공5단지 재건축사업은 송파구 송파대로 567(잠실동) 일원 35만8077㎡를 대상으로 한다. 조합은 이곳에 공동주택 약 6815가구 및 부대복리시설 등을 신축할 계획이다.

서울시, 한강변 공간 재편 ‘착수’
업계 “6ㆍ1 지방선거 결과가 ‘관건’”

이처럼 한강변 노후아파트가 탈바꿈될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지는 가운데 서울시가 한강변 공간 재편에 나서 이목이 쏠린다.

이달 25일 서울시는 국제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수변 중심 공간 구조를 조성하고 한강변 공간을 재편한다고 말했다.

앞서 서울시는 지난 9일 ‘국제 경쟁력 강화를 위한 한강변 공간 구상 용역’을 위한 입찰공고를 냈다. 이 용역은 다음 달(6월)에 착수될 전망이다. 용역 내용에 따라 한강 및 주변 지역 종합 관리 방안인 한강변 관리 기본계획도 수정된다.

서울시는 이번 용역을 통해 여의도~용산, 성수~잠실, 마곡~상암 등 한강변 주요 거점을 한강변 도시정비사업과 연계해 발전시키고 거점 간 기능적ㆍ공간적 연계 방안을 검토할 계획이다. 더불어 한강에 도심항공교통, 미래 교통 수단, 수상 교통 인프라, 생태 거점을 조성하는 방안도 세운다. 아울러 올림픽 도로나 강변북로 같은 한강변 간선 도로를 개선할 경우 확보되는 공간을 어떻게 활용할지도 정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향후 전문가 의견 수렴과 시민 설문 조사를 통해 추진 과제를 도출하고 이를 바탕으로 정책을 수립한다는 구상이다.

최진석 서울시 도시계획국장은 “한강 수변의 잠재력을 적극적으로 활용해 서울이 글로벌 선도 도시로 나아갈 수 있는 초석을 다질 계획이다”라고 설명했다.

오세훈 서울시장은 취임 이후 한강변을 재편하겠다는 입장을 일관되게 내놓은 바 있다. 지난 3월 발표된 ‘2040서울시도시기본계획(이하 2040서울플랜)’에도 한강의 수변 활성화 전략이 주요 과제였다. 서울시는 ‘2040서울플랜’을 발표해 서울에 적용됐던 지상 35층 이하 규제를 삭제하고 유연한 스카이라인 가이드라인으로 전환했다.

다만 모든 관련 계획은 6ㆍ1 지방선거 이후 취임하는 시장의 정책 실현에 따라 가늠할 수 있다. 현재 진행하고 있는 신속통합기획을 비롯한 모든 계획이 선거 결과에 달렸다는 게 관계자들의 중론이다. 한강변 노후아파트 주민들 역시 이번 선거 결과에 이목을 집중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6ㆍ1 지방선거 결과가 나온 뒤에 사업을 다시 진행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한 부동산 전문가는 “지지율이 아무리 높아도 선거 결과가 나오기 전까지는 아무도 모른다”라며 “서울시장 취임 이후 전략이 뚜렷해지기 때문에 선거 결과를 지켜본 다음에 구체적인 계획을 세우는 것이 맞다”라고 전했다.

▲ 도시 경관 관리를 위한 스카이라인 가이드라인. <제공=서울시>

서승아 기자  nellstay87@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서승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