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사회·문화
[아유경제_사회] 녹차의 도시 보성군, 귀농ㆍ귀촌 희망자 대상으로 ‘농촌에서 살아보기’ 운영
▲ 보성군은 ‘2023년 보성세계차엑스포’ 기간 ‘다다익선 배움 캠퍼스’ 체험 부스를 운영했다. <사진=아유경제 DB>

[아유경제=윤채선 기자] 전남 보성군은 지난 3월 2일부터 오는 31일까지 보성지역 귀농ㆍ귀촌 희망자 10명을 대상으로 ‘2023년 농촌에서 살아보기’를 진행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농촌에서 살아보기’는 보성군 회천면 다향울림촌에서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참가자들은 지난 3월 2일부터 입소해 일자리, 생활 등을 체험하고 지역민과의 교류를 통해 본격 농촌 생활에 들어갔다.

보성군은 ▲이장 및 마을 주민 미팅 ▲지역탐방 ▲귀촌ㆍ귀농 및 일자리 체험 ▲보성군 주요 작물 재배 기술 교육 및 수확물 관리 ▲농기계 사용법 교육 등을 통해 귀촌ㆍ귀농에 대한 시행착오 없이 참가자들에게 인생 2막을 제시한다는 계획이다.

그중 참가자들은 ‘2023 보성세계차엑스포’ 기간인 지난 4월 29일부터 5월 7일 중 ‘다다익선 배움 캠퍼스’ 체험 부스를 운영하며, 디저트 실무 과정에서 배운 기술로 자원봉사 활동을 펼쳤다.

그중 평생학습 프로그램 ‘디저트 마스터 자격증 취득반 과정’은 참가자들에게 높은 만족도가 나타났다. 참가자 대부분의 취ㆍ창업과 연계가 가능하다는 점이 이유가 될 수 있다.

한 참가자는 “군인으로 퇴직한 남편과 함께 프로그램에 참여하게 돼 행복하다”라며 “보성군은 참여자들에게 숙소를 제공하는 것은 물론, 1인당 30만 원 안팎의 연수비를 지급하는 등 각종 지원을 아끼지 않는다”라고 전했다.

군 관계자는 “참여자가 체류 기간 동안 농촌 문화를 십분 이해하고, 시행착오 없이 정착할 수 있도록 도와 농촌에 활력을 불어넣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대답했다.

한편 ‘농촌에서 살아보기’ 프로그램 2기 신청자는 오는 9월부터 11월까지 모집한다. 귀농ㆍ귀촌 희망자는 보성군 인구정책과에서 신청할 수 있다. 자세한 사항은 보성군 귀농 귀촌 지원 센터 또는 보성군 인구정책과로 문의하면 된다.

윤채선 기자  chaeseon1112@gmail.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채선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