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칼럼 포토뉴스
팔자주름에 좋은 습관과 나쁜 습관 소개팔자주름, 알고보니 습관 탓?
 

 

   
▲ 흘러가는 세월을 거스를 수 없듯 나이가 들며 얼굴에 하나둘씩 자리잡는 주름 또한 피해갈 수는 없다.(사진제공: 청정선한의원)

 

흘러가는 세월을 거스를 수 없듯 나이가 들며 얼굴에 하나둘씩 자리잡는 주름 또한 피해갈 수는 없다. 30대가 넘어가면서부터 피부 탄력과 신축성을 유지해주는 콜라겐과 엘라스틴의 결속력이 점차 떨어지는데 이로 인해 주름이 잡히고 피부 탄력이 떨어지며 피부가 처지는 변화를 겪기 때문이다.

그러나 주름의 원인은 이 뿐만이 아니다. 자주 짓는 표정, 스트레스, 자외선이나 건조한 환경 등 다양하다. 외모에 관심이 많은 20대 여성의 경우 과도한 다이어트로 인해 피부에 탄력이 떨어지고 주름이 패이기도 한다. 특히 입가 근육은 말할 때나 웃을 때 음식을 씹을 때 등 가장 빈번하게 사용되는 부위로 평소 습관이 잘못되었다면 팔자주름이 생길 수 있어 주의가 필요하다.

코 양 옆의 뺨에서부터 입 쪽으로 길게 그어지는 팔자주름은 나이가 더 들어보이게 할 뿐 아니라 인상을 좌우하는 데에도 크게 영향을 준다. 한 번 생긴 팔자주름은 세월이 흐를수록 선이 점점 깊어지는데 이로 인해 고집이 세거나 심술궂은 인상을 주기도 하기 때문에 미리 예방하는 것이 중요하다.

팔자주름에 좋은 습관VS나쁜 습관

평소 엎드려 자는 습관, 턱을 괴는 습관, 과도한 표정 근육 사용은 주름을 유발하는 습관이므로 자제하는 것이 좋다. 대신 의식적으로 ‘아에이오우’를 반복하거나 볼에 빵빵하게 바람을 넣는 운동을 통해 입주변 근육에 탄력을 실어줄 수 있다. 수면시에도 너무 높은 베개는 피하고 얼굴이 눌리지 않도록 똑바로 누워서 자는 게 좋다.

피부 속 수분관리도 중요하다. 피부가 건조해질 경우 유연성과 탄력성이 떨어져 잔주름이 생기거나 이미 생긴 주름이 더 깊어지기 때문이다. 주름 방지를 위해서는 세안 후 보습제를 꼼꼼히 발라 피부에 직접 수분을 공급하고 물을 자주 마시는 습관으로 체내 수분공급도 충분히 해주는 것이 좋다.

자외선차단제도 365일 사용하는 습관을 갖는다. 주름이 발생하기 쉬운 눈가나, 목, 팔자주름 부위 등은 별도의 주름 방지 제품을 사용하면 도움이 된다. 그러나 이미 주름이 생긴 경우에 바르면 큰 의미가 없으므로 일찌감치 20대부터 바르는 것이 좋다.

청정선한의원 임태정 원장은 “한 번 발생된 팔자주름은 개선이 어렵고 일상생활에서의 피부관리법으로는 한계가 있으므로 ‘한방성형’을 통해 이를 개선할 수 있다. 고전적 한의학 이론에 바탕을 둔 ‘한방성형’은 한방 약실과 침을 이용해 겉으로 드러나는 노화된 피부와 피부 속의 연부조직을 함께 끌어올려 얼굴 처짐과 패임, 주름을 없애고, 피부 진피층을 자극해 피부 회복과 재생력을 높여주는 것이다. 외과적인 수술 없이 주름개선, 리프팅 효과를 낼 수 있어 별도의 회복기간이 필요 없고 시술 후 자연스러운 모습이 가능한 것이 특징”이라고 설명했다.

 
 
청정선한의원 소개 :  홈페이지: http://www.cjmed.co.kr

청정선한의원  koreaareyou@naver.com

<저작권자 © AU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청정선한의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