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나쁜 놈 나쁜넘 'SS조합장의 화려한 외출'
조회수 : 2,368   |   등록일 : 2013-09-13 11:53:53
[아유경제=최종룡 기자] 경기도 한 재개발 구역의 의리도 없고 신의도 없는 조합장을 고발합니다.

이 재개발 구역은 시공자선정을 앞두고 폭풍처럼 조합원들 간의 갈등으로 어려움을 겪었던 구역으로 유명한 구역인데요.

시공자선정을 앞두고 이곳의 HH조합장은 이미 SS시공사로부터 골프채, 정기적 상품권 상납, 거기에 수차례의 부천 성접대까지 받았다는 의혹이 끊이지 않았던 현장입니다.

그런데 시공사선정 입찰마감이 다가와 예상 밖의 경쟁구도가 형성되면서 HH조합장이 변심했다고 합니다. 자신에게 향응을 베풀었던 SS시공사를 하룻밤 사이에 내친 겁니다.

입찰마감 전까지 SS시공사의 뜻대로 움직였던 SS구역 HH조합장은 돌연 얼굴을 바꿔 공정한 시공자선정을 위해 총력을 다하겠다고 나선 까닭은 뭘까요?

아유경제는 의리도 없고 신의도 없을 뿐 아니라 여자를 밝히기 까지 한 조합장과 관련된 사건에 대해 폭로하고자 합니다.

영상을 지켜볼까요? 나쁜놈 나쁜넘




자막

아유경제 발행인과 임원진 기자들은 이 자리를 빌려 공식적으로 말씀드립니다.
기자란 대단한 직업이 아닙니다. 언론의 자유를 믿으며 국민의 알권리를 위하여 살아야 하는 직업입니다.
그러나 광고 때문에, 데스크의 암묵적 압력으로, 타협 할 수밖에 없었던 지난날들에 대해 고백합니다.
또한 발행인 박재필이 대표해서 스스로가 온전히 깨끗하고 부끄러움이 없는 사람이 아님을 고백합니다.
하지만 이제 언론인으로써 제대로 한번 놀아보려고 합니다.
또한 과연 누가 누구를 비판할 수 있을까? 하는 고민이 많았습니다.
언론인으로 부끄럽지 않기 위해, 그 부끄러움마저 거짓 없이 반성할 수 있기 위해, 아유경제는 새로운 꿈과 희망을 알리려 뛰어볼까 합니다.
어느 가장의 억울했던 사연, 대기업의 횡포에 조그마한 직장을 잃은 한가정의 아버님. 강자는 대우받고 약자는 엎드려야 하는 부조리한 세상에 여러분들의 목소리를 소중하게 귀 담아 듣겠습니다.
더불어 90%사실과 10%로의 픽션으로 구성된 ‘나쁜 놈 나쁜 넘’ 재현 TV는 혹시라도 사건에 관련 된 가족들, 친구들에게 피해가 가지 않도록 하기 위해 모든 사건의 주인공 및 등장현장을 SS, HH로 표기, HH 시공사, SS조합장, HH설계자 등 각종 도시정비사업에 있어온 비리와 문제를 다룰 뿐 아니라, 연예, 정치, 경제 등 다향한 곳들의 문제점까지 폭넓고 과감하게 ‘나쁜 놈 나쁜 넘’이 재현하겠습니다.
무엇보다 속이지 않는 신뢰성에 기반을 두어 당당하게 깔 것을 까는 '나쁜 놈 나쁜 놈' TV는 공공연하게 알지만, 거대 힘에 막혔던 어두운 곳을 밝히는 이 시대의 유일한 나쁜 TV가 될 것입니다.
실제 기사화가 아닌 재현 TV로 사실을 알리는 이유에 대해 궁금하시다구요.
업계관계자들의 증언에 의해 그리고 사실 조사를 통해 기사화 시키는 게 기자가 해야 할 본분이라고 조언하시는 분들도 많습니다.
세상의 비밀은 없듯이 언젠가 아유경제 뿐 아니라 문제의 사건이 하나 둘씩 기사화 될 것을 확신합니다.
아유경제 역시 픽션이 감미 되지 않은 정확한 보도로 여러분을 찾아갈 것을 약속드립니다.
10%의 픽션이 포함 됐고 어쩌면 좀 더 많은 %의 픽션이 포함됐음을 인정하는 바입니다.
하지만 더 이상의 수수방관만은 하지 말자는 결론으로 아유경제에서는 재현TV를 통해 대중에게 도시정비사업 그리고 정치경제연예 등 다양한 사건의 문제점을 알리게 됐습니다.
본 TV의 모든 관계 지칭은 실제와 다른 특정기업과 관계없는 픽션임을 알려드립니다.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